이낙연 14일만에 자가격리 해제…”야전병원 머물다 전장 나선듯”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자택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31일 14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자택을 나서며 "마치 야전병원에 머물다 전장에 나선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택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격리의 짐은 벗었지만, 국난의 짐이 저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보건의료 체계가 잘 짜여있고 종사자들이 매우 헌신적으로 일한다는 것을 이번에 다시 확인했다"며 "거듭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의 고통이 얼마나 크실지 아프도록 잘 안다. 우리는 이 코로나 전쟁을 반드시 승리하고 민생과 경제도 빨리 회복시킬 것"이라며 "함께 견뎌내자"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연합]

이 대표는 첫 공식 일정으로 김종민 염태영 노웅래 신동근 양향자 신임 최고위원, 김태년 원내대표 등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영령들이여, 국민의 고통을 굽어살피소서. 국난 극복을 도와주소서'라고 남겼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