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주방 인테리어 시공서비스 선보인다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이케아 코리아가 국내 최대 인테리어 플랫폼인 ‘오늘의집’을 통해 이케아 주방 제품의 시공 및 설치 시범 서비스인 ‘오늘의집X이케아 코리아 주방 시공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케아 주방은 여러 국가에서 오랜 기간 동안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이케아의 대표 제품군으로 디자인과 품질, 기능, 지속가능한 소재 및 솔루션, 합리적인 가격을 자랑한다. 특히 공간의 크기, 각자의 니즈와 취향에 따라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이번 서비스는 이케아의 대표적인 주방 솔루션인 보드뷘(BODBYN) 오프화이트와 그레이, 베딩에(VEDDINGE)화이트 등 3종으로 직접 조립하는 DIY 인테리어에 익숙치 않은 소비자들을 고려해 솔루션 패키지 상품 형태로 제공된다.

또 매장 방문이 어려운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이케아 주방 패키지 상품의 상세 정보 및 시공 가격을 확인할 수 있도록 상품 정보와 구매 과정을 간소화 했고, 온라인 상에서 시공 대금 결제까지 가능하다.

프레드릭 요한손(Fredrik Johansson) 이케아 코리아 대표는 "집의 소중함과 홈퍼니싱에 대한 이케아의 열정을 공유하는 국내 최대 인테리어 플랫폼인 오늘의집과 함께 이케아의 주방 제품군을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서비스와 편리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