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하루 7만8761명 코로나 확진…세계 ‘최다’

1000 (2)
29일 인도의 가우하티에서 방문검사에 나선 의료요원이 어린 아이의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AP=헤럴드경제>

인도에서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가 보고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인도 보건당국은 이날 지난 24시간 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만8761명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17일 미국에서 나온 전세계 최대 일일 확진 규모 7만7638명을 넘어선 것이다.인구 약 13억명인 인도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50만명을 넘기며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가장 많은 환자가 나왔다. 이 중 최소 6만369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인도의 확진자수는 집계 기관마다 조금씩 다르다. 지난 27일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8만5000명으로 집계돼 국가별 일일 확진자수로는 사상 최고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이날 인도의 암울한 기록은 당국이 팬데믹으로 침체된 경기를 부양시키기 위해 지난 3월 말부터 취해온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봉쇄를 더욱 완화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고 AFP는 설명했다.

바이러스가 확산한 이후 나라 전역에 내린 봉쇄령으로 인도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었다. 가난한 사람들이 더 심한 타격을 받았었다.

인도 내무부는 전날 다음 달부터 마스크 착용과 거리 유지를 전제로 최대 100명까지 문화·엔터테인먼트·스포츠·정치 행사 모임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주요 도시들의 대중교통도 순차적으로 재개되며, 학교는 계속 문을 닫지만 학생들이 필요하다면 자발적으로 교사를 만날 수 있다.

이 같은 당국의 순차적 봉쇄 조치 완화로 인도에서는 앞으로도 계속해 대규모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그동안 인도에서는 금융 중심지 뭄바이나 수도 뉴델리와 같은 대도시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했다. 그러나 이제 중소 도시나 농촌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