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통계발전 부문 기획재정부장관 표창 기관 선정

인천광역시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제26회 통계의 날(9월 1일) 기념 통계발전 부문 포상에서 기획재정부장관 표창 수상기관에 선정됐다.

인천시는 ‘통계와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인 행정’을 핵심 시책으로 지난해 2월 데이터혁신담당관(4급)을 신설하고 데이터기반행정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지역통계 작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데이터기반행정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지난 2019년에는 재정상의 이유로 중단됐던 사회조사를 5년만에 재개하고 광역시 최초로 장애인통계를 개발해 지역통계 확충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는 노인등록통계를 개발해 연내에 공표할 예정이다.

인천시의 지역통계 작성 건수는 지난 2018년 기준 6종으로 17개 시·도 중 최하위에 머물렀으나 올 연말에는 9종으로 확대돼 6위권까지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세헌 시 데이터혁신담당관은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고 정책분야를 개선하는데 활용할 수 있는 지역통계를 발굴해 나가도록 하겠다”면서 “지역통계의 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질적인 측면에서도 내실 있는 통계작성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