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약발’ 소진에 7월 소비 6% 급감…코로나 재확산에 최악 위기 [벼랑끝 韓경제]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우리경제가 벼랑 끝의 위기상황에 내몰리고 있다. 재확산 이전인 지난 7월엔 긴급재난지원금의 ‘약발’이 소진되면서 소비가 전월대비 6% 감소했고, 자동차 등 내구재 판매는 15% 이상 급감했다.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하면서 경제부문의 충격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게다가 코로나 1차 확산에 대한 대처로 기업과 가계 등의 경제 기반이 허약해질대로 허약해진 상태에서 코로나 사태가 심화해 더욱 큰 충격이 불가피하다. 정부도 가용재원을 대부분 끌어써 추가 대응 여력이 제한적이다. 주요 경제기관의 예측이 빗나가면서 연간 -2% 이상의 역성장 가능성도 있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산업활동 동향을 보면 전산업생산은 전월대비 0.1%의 미약한 증가세를 보였지만, 소비 지표인 소매판매는 -6.0%의 큰폭 감소세를 보였고, 설비투자도 2.2% 감소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소매판매로, 7월의 감소폭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했던 2월(-6.0%) 이후 5개월만의 최대 감소폭이다. 코로나19가 진정 양상을 보이며 4월(5.3%)부터 5월(4.6%), 6월(2.3%)까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다 4개월만에 예상보다 큰폭 감소세로 급반전한 것이다.

이처럼 코로나19 재확산 이전인데도 소비가 크게 위축된 것은 재난지원금이 6월까지 90% 이상 집행되면서 효과가 약화된데다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폭이 축소되는 등 정책효과가 줄었기 때문이다.

부문별로는 승용차·가전제품 등 내구재 판매가 15.4% 급감했고, 의복 등 준내구재(-5.6%), 의약품·음식료품 등 비내구재(-0.6%)가 일제히 감소해다. 업태별로는 승용차·연료소매점(-11.2%), 백화점(-7.2%), 전문소매점(-5.7%), 슈퍼마켓·잡화점(-4.9%), 대형마트(-4.9%) 등이 줄줄이 줄었다.

7월 설비투자는 6월(5.2%)의 비교적 큰폭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와 자동차 등 운송장비 투자 감소 등으로 전월대비 2.2% 감소했고 건설기성은 1.5% 증가했다. 생산은 광공업(1.6%)과 서비스업(0.3%)이 모두 증가했다. 전산업 생산 증가폭은 6월 4.1%에서 7월엔 0.1%로 크게 축소됐다.

이처럼 코로나19가 재확산하기 이전인 7월부터 소비가 크게 줄고 생산과 투자도 부진한 모습을 보임에 따라 8월 이후엔 실물경제 침체가 더욱 급격히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8월말부터는 우리경제의 절반을 차지하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실상의 3단계로 격상돼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게다가 정부는 가능한 재원을 대부분 동원했고, 기업들도 지난 6개월여 동안 코로나19 파장을 헤쳐나가기 위해 그동안 비축해놓은 ‘체력’을 상당부분 소진한 상태다. 가계도 고용대란으로 소비여력이 크게 위축돼 있다. 때문에 코로나 2차 확산에 따른 경제충격이 1차 때보다 훨씬 클 수밖에 없다.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우리경제가 올해 -2% 안팎의 역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코로나 재확산을 조기에 잡지 못할 경우 그 충격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