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대회 효과는 바이든 승…트럼프 ‘정체’ vs 바이든 ‘소폭 상승’

[EPA]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미국 공화·민주 양당 전당대회에 따른 대선 후보 선호도 상승 효과면에선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보다 성공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 매체인 더힐에 따르면 미 ABC방송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선호도는 이렇다 할 변화가 없는 반면에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선호도는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전당대회(24~27일) 이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31%를 기록했다.

이 조사(표본오차 ±3.9%포인트)는 공화당 전당대회 이후인 28~29일 미 성인 732명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선호도는 민주당 전당대회(17~20일) 직후이자 한 주 전에 실시한 같은 조사에서의 32%와 비슷한 수준이다.

오히려 이번 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자들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4%포인트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당대회의 효과가 미미했다는 풀이가 가능한 대목이다.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과 지지자들이 전당대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잘 대응했다는 메시지 전파에 주력했지만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63%를 기록, 지난 7월 중순 이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늑장 및 부실 대응 비판에 직면해있다.

[로이터]

반면 민주당의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46%를 기록했다고 더힐은 전했다.

민주당 전대 직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호감도는 5%포인트 상승했고, 특히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의 호감도는 7%포인트나 상승했다는 것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거의 예측하지 못했던 지난 2016년과 같이 트럼프 대통령의 이변 가능성을 제기하는 주장도 있다.

반(反)트럼프 인사로 꼽히는 다큐멘터리 감독 마이클 무어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조 바이든과 비교할 때 트럼프를 향한 (지지 유권자들의) 열정이 핵심 지역들에서 정상보다 높다”면서 이변 가능성을 경계했다. 그는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예측했던 인물이다.

반트럼프 성향 보수 슈퍼팩(super PAC·특별정치활동위원회) ‘링컨 프로젝트’의 설립자 가운데 한 명인 스티브 슈미트는 최근 MSNBC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여론조사 지지율이 실제보다 “최소 1~2%포인트 낮게 나왔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론조사에서 침묵하는 ‘샤이 트럼프’를 염두에 둔 언급이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