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전공의, 생사 갈림길에서 고통받는 환자 외면”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공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가 30일 집단휴진을 계속하기로 한 데 대해 “생사의 갈림길에서 고통받는 환자들을 외면했다”며 비판에 나섰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가 진정성을 갖고 대화를 시도했음에도 이런 결정이 내려져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공의들의 업무 중단이 계속되며 환자들의 희생이 잇따르고 있다. 부산과 의정부에서 응급실을 찾아 헤매던 환자 두 분이 결국 유명을 달리하는 일도 있었다”고 했다. 또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지금이라도 대전협은 업무중단을 철회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 ‘집단 휴진 피해신고·지원센터’ 설립에 관련해 “센터가 원활히 운영되도록 관계부처가 힘써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부터 시작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에 대해서는 “음식점, 카페 등 생활과 밀접한 곳에 대한 제한이 많아 국민의 불편이 클 것”이라면서도 “셧다운에 해당하는 3단계로 가지 않기 위한 마지막 조치인 만큼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 "광복절 집회 참석을 숨기고 검사를 받지 않았다가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있었다"며 "이 탓에 학교가 폐쇄되고 1800여 명이 검사를 받는 등 한 사람의 거짓말로 무고한 사람들이 비싼 대가를 치르고 있다. 역학조사 방해 행위에 대해 고발은 물론 치료비 환수, 구상권 청구 등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예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