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소비절벽 현실화…거리두기 3단계땐 4차 추경 불가피

재난지원금 효과가 사라지고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최악의 ‘소비 절벽’이 현실화하고 있다. 직접적인 요인은 금융위기 수준을 넘어선 고용대란이다. 선순환 고리가 깨진 것이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외식·숙박·관광·공연 등 소비촉진책까지 먹혀들지 않는 어려운 상황이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6.0% 줄었다. 지난 2월(-6.0%) 이후 5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폭이 7월부터 축소됐고 긴급재난지원금이 5∼6월에 소진되는 등 정책효과가 줄어든 영향이다.

또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카드 국내 승인액은 전년 동기 대비 2.8% 늘고, 둘째 주에는 10.4%까지 오르며 소비 회복세를 나타났지만 8월 셋째 주(17∼23일)에는 0.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 15일 광복절 연휴를 기점으로 코로나 재확산 여파가 소비 악화로 이어진 것이다. 더구나 지난 2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만큼 8월 넷째 주 카드 사용액은 마이너스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코로나 재확산 여파는 실제 지표로도 나타난다.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8월 첫째 주 카드 국내 승인액은 전년 동기 대비 2.8% 늘고, 둘째 주에는 10.4%까지 오르며 소비 회복세를 나타났지만 8월 셋째 주(17∼23일)에는 0.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 15일 광복절 연휴를 기점으로 코로나 재확산 여파가 소비 악화로 이어진 것이다.

경제전문가들도 ‘코로나19 충격→내수 위축→기업 실적 감소→고용 감소→소비 절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 고리가 언제까지 갈지 종잡기 어려운 지경이다. 따라서 정부는 소비절벽에 맞닥뜨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피해계층에 대한 강도높은 지원책이 시급하다. 다음달 발표할 예정인 대책에 기금과 예비비를 동원해 2조~3조원 규모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5단계 시행으로 타격을 입는 음식점과 커피숍, 학원, 목욕탕 등 시설에 대한 지원방안도 모색 중이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도소매업과 관광·여행업, 숙박·음식업 등 서비스업에 대한 소비 진작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여기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올해 2~3월을 넘는 수준이 돼 3단계 거리두기 조치를 발동하는 상황이 올 경우, 4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 특단의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이는 기존 예산의 전용 차원이 아닌 신규 추가 재원을 조성해 대처에 나선다는 의미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