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벤치’서 제주 정취 만끽…기발한 ‘락앤락’ 밀폐용기 재활용법

락앤락의 안 쓰는 플라스틱 용기를 재활용해 만든 제주올레길 벤치. [락앤락 제공]

[헤럴드경제=도현정 기자] 제주 올레길에 ‘락앤락 벤치’가 만들어졌다. 생활용품기업 ㈜락앤락(대표 김성훈)은 9월 6일 ‘자원순환의 날’을 앞두고 제주 올레길에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벤치를 설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벤치는 락앤락과 테라사이클, 해양환경공단, 사단법인 제주올레, 아름다운가게 등이 합작한 업사이클링제품이다. 서귀포시 표선리의 제주올레길 4코스에 조성돼, 표선 해변을 볼 수 있는 위치에서 잠시 다리를 쉴 공간을 마련해준다. 올레길 쉼터공간에 조성된 벤치는 가로 150cm, 높이 38cm 크기로 총 2개가 마련됐다. 락앤락은 생활용품업계 최초로 재생 원료를 이용해 제주도에 만든, 첫 공공시설물이라고 강조했다.

업사이클링 벤치는 락앤락이 올해 초부터 매장에서 수거한 안 쓰는 플라스틱 밀폐용기와 제주 바다에 버려진 해양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다. 벤치를 만드는 데 들어간 폐플라스틱은 총 150㎏으로, 흔히 반찬통으로 많이 쓰는 460㎖ 분량의 플라스틱 밀폐용기 1400개에 달하는 양이다.

벤치 조성에는 총 7개월이 소요됐다. 락앤락과 해양환경공단이 수거한 폐플라스틱을 선별, 분리, 분쇄해 재생 원료로 만들었고, 대형 3D 프린터로 벤치를 생산해냈다. 완제품을 만들기까지 총 40여회 동안 강도 등 안전성을 검증했다. 해풍에 부식되지 않도록 특수 처리하는 데에도 공을 들였다.

벤치 디자인은 크리에이티브그룹 ‘베리준오’가 담당했다. 벤치 상단부에 물병 음각을 새겨 플라스틱 재활용의 의미를 담았다. 제주 올레는 업사이클링 벤치 조성을 위한 공간을 마련했고, 이후 유지와 보수도 담당하게 된다.

락앤락은 올해 자원 순환 캠페인인 ‘러브 포 플래닛(Love for planet)’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지난 5월 폐플라스틱 재활용으로 만든 에코백에 이어 제주 올레길 벤치로 두 번째 결과물을 냈다.

강민숙 락앤락 HR센터 상무는 “제주는 해마다 2만t이 넘는 해양쓰레기가 바다에 유입되고 있어, 많은 관광객이 찾는 제주 올레길에 자원 순환의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상징적인 벤치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자원 순환을 독려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