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대한민국 ‘올스톱’…미래일자리 머리 맞댄다

조명희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타격이 가시화하는 가운데 미래산업, 미래일자리 모색을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조명희 미래통합당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내달 1일 오후 3시 ‘대한민국이 멈춰버렸다! 미래의 주인은 누구인가?’를 주제로 ‘비대면 온라인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코로나19 재확산을 방지하고 방역에 협조하고자 발제자와 토론자, 청중 모두 각자의 공간에서 원격접속 및 화상회의를 이용한 전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발제는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가 맡아 ‘4차산업혁명과 팬데믹 쇼크 : 어떻게 생존할 것인가’를 주제로 발표한다. 최재붕 교수는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부 교수와 서비스융합디자인대학원 학과장을 겸직하고 있으며, 베스트셀러 ‘포노 사피엔스’의 저자다.

토론에는 구태언 법무법인 린 테크앤로 부문장, 박용후 피와이에이치 대표, 손동섭 한국로봇융합연구원 기획조정실장, 송재승 세종대 정보보호학과 교수, 송철욱 마켓컬리 커뮤니케이션 리더, 정미나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실장 등 학계와 산업계별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조명희 위원장은 “우리나라의 미래정책은 명확한 목표, 대상 없이 전 분야에 대해 포괄적으로 추진되는 문제가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의 현장의 체감도는 낮으며, 도저히 풀리지 않는 규제, 신기술 속도를 제도가 뒷받침하지 못하는 등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이 급격하게 진행되는 상황에서 미래 변화에 적극 대비하고 준비해야만 미래 사회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며 “지금이라도 속히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전개될 사회적 변화를 예측하고, 대한민국 미래일자리의 방향 모색을 통해 우리나라에 적합한 맞춤형 4차산업혁명 모델을 제대로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토론회는 조명희 의원과 함께 김영식, 이주환 의원이 공동주최하며, 미래통합당 미래산업일자리특위가 주관한다. 토론회는 국회의원 조명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