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소비절벽 최악…거리두기 3단계 격상시 4차 추경 불가피 [벼랑끝 韓경제]

30일부터 일주일간 수도권 프렌차이즈형 카페에서는 매장을 이용할 수 없고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다. 28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카페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빼놓은 의자와 테이블이 쌓여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재난지원금 효과가 사라지고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최악의 ‘소비 절벽’이 현실화하고 있다. 직접적인 요인은 금융위기 수준을 넘어선 고용대란이다. 선순환 고리가 깨진 것이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외식·숙박·관광·공연 등 소비촉진책까지 먹혀들지 않는 어려운 상황이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6.0% 줄었다. 지난 2월(-6.0%) 이후 5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폭이 7월부터 축소됐고 긴급재난지원금이 5∼6월에 소진되는 등 정책효과가 줄어든 영향이다.

또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카드 국내 승인액은 전년 동기 대비 2.8% 늘고, 둘째 주에는 10.4%까지 오르며 소비 회복세를 나타났지만 8월 셋째 주(17∼23일)에는 0.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 15일 광복절 연휴를 기점으로 코로나 재확산 여파가 소비 악화로 이어진 것이다. 더구나 지난 2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만큼 8월 넷째 주 카드 사용액은 마이너스로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코로나 재확산 여파는 실제 지표로도 나타난다.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8월 첫째 주 카드 국내 승인액은 전년 동기 대비 2.8% 늘고, 둘째 주에는 10.4%까지 오르며 소비 회복세를 나타났지만 8월 셋째 주(17∼23일)에는 0.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 15일 광복절 연휴를 기점으로 코로나 재확산 여파가 소비 악화로 이어진 것이다.

경제전문가들도 ‘코로나19 충격→내수 위축→기업 실적 감소→고용 감소→소비 절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 고리가 언제까지 갈지 종잡기 어려운 지경이다. 따라서 정부는 소비절벽에 맞닥뜨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피해계층에 대한 강도높은 지원책이 시급하다. 다음달 발표할 예정인 대책에 기금과 예비비를 동원해 2조~3조원 규모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5단계 시행으로 타격을 입는 음식점과 커피숍, 학원, 목욕탕·사우나, DVD 방등 시설에 대한 지원방안도 모색 중이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도소매업과 관광·여행업, 숙박·음식업 등 서비스업에 대한 소비 진작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여기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올해 2~3월을 넘는 수준이 돼 3단계 거리두기 조치를 발동하는 상황이 올 경우, 4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 특단의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이는 기존 예산의 전용 차원이 아닌 신규 추가 재원을 조성해 대처에 나선다는 의미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