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매각협상 앞에 ‘中 규제의 덫’

중국 정부가 기술 수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매각 작업이 차질을 빚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한 매각 마감시한(9월 15일)을 코앞에 두고 적잖은 혼란이 불가피하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매각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가 미국 인수 대상자들과 협상을 빠르게 마무리하려던 계획이 중국 정부의 새로운 규제 때문에 혼란에 빠졌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당초 틱톡은 잠재적 인수 후보자들로부터 대략적인 인수 조건을 건네받았으며, 지난 주말 특정 인수 희망자와 단독으로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었다.

미국에서 틱톡 인수를 희망하는 기업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오라클 등으로 알려졌다. MS는 월마트와 손을 잡았고 오라클 역시 제너럴애틀랜틱(GA), 세쿼이아캐피털 등과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하지만 변수가 생겼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28일 당국의 허가가 있어야만 수출을 할 수 있는 ‘수출 제한 기술 목록’을 수정 발표했다. 여기에는 사용자 맞춤 콘텐츠 추천, 음성·문자 인식 처리, 빅데이터 수집 등 인공지능(AI) 기술 분야가 대거 포함됐다. 이에 바이트댄스는 30일 밤 성명을 통해 “회사는 28일 중국 상무부가 수정 발표한 ‘수출 제한 기술 목록을 엄격히 준수해 업무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WSJ은 현재 논의가 완전히 무산된 것은 아니지만 틱톡 인수 희망 기업들은 이번 중국의 조치가 어떻게 시행될지를 놓고 갈팡질팡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대로라면 미국 기업과 틱톡 매각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중국 정부의 허가가 있어야 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새 규정은 노골적으로 틱톡 매각을 금지한 것은 아니더라도 매각을 지연시키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9월 15일로 마감 시한을 정해놓고 틱톡 매각을 압박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제동을 건 것이다. 틱톡 매각은 기업 간 협상의 영역을 벗어나 완전히 두 강대국 간 힘 대결로 넘어간 형국이다.

자칫 매각이 무산될 경우 틱톡은 미국 내 사용이 금지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틱톡 미국 사업 부문을 매각하지 않으면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틱톡은 이에 대해 지난 24일 캘리포니아 중앙법원에 행정명령이 적법한 절차 없이 생명이나 자유, 재산이 박탈돼선 안된다는 수정 헌법 5조를 어긴 것이라며 취소 청구 소송을 냈다.

틱톡의 미국 내 월간 사용자는 2018년 1월 1100만명에서 올해 6월 9100만명으로 급증했다. 김우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