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우승팀 라포엠, ‘빅이슈’ 커버 장식… ‘소외계층 위한 화보 재능 기부’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라포엠(LA POEM)이 매거진 빅이슈의 커버를 장식했다. ‘팬텀싱어3’ 우승팀 라포엠(유채훈, 박기훈, 최성훈, 정민성)이 홈리스의 자립을 위해 발간되는 매거진 빅이슈의 커버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라포엠은 멜로디언과 우쿨렐레 등 악기 소품을 활용해 발랄한 콘셉트와 전원 성악가 출신으로 구성된 그룹답게 중후한 분위기의 정장 콘셉트까지 모두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라포엠은 얼마 전 서울에서 개최된 〈팬팀싱어3〉 갈라 콘서트에 대해 “빨리 관객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고 싶어 신이 났고 긴장도 됐다”라며 “관객분들이 다 마스크를 쓰고 함성 대신 박수로 맞아줬다. 코로나 시대에 생긴 특이한 문화라서 처음엔 낯설고 적응이 안 됐다”라며 낯설었던 공연 문화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 “환호성은 없었지만 조금 더 몸으로 와닿는 느낌이었다. 관객 모두가 시선으로 힘을 주는 게 느껴졌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 팬들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우리가 서로 큰 힘을 얻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선 지방 갈라 콘서트와 음원 준비를 꼽았다. 리더 유채훈은 “12월 정도엔 음원을 내고 싶어서 계속 준비하고 있다. 라포엠 하면 떠올릴 수 있는 대표 곡을 만들고 싶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빅이슈와 진행한 라포엠의 더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오는 9월 1일 발간되는 매거진 빅이슈 234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포엠의 최근 활동에 대한 이야기가 담긴 빅이슈 234호는 서울 시내 지하철역 앞의 거리 판매원을 통해 구매할 수 있고, 지방에서는 정기 구독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 구매는 빅이슈코리아 온라인숍과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등에서 가능하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