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보 배달 서비스 전국으로 확대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GS리테일의 일반인 배달 서비스 ‘우리동네딜리버리’(이하 우딜)가 전국으로 확대된다. 우딜은 고객이 요기요 모바일앱을 통해 GS25 상품을 주문하면 일반인 배달원인 ‘우친’(우리동네 딜리버리 친구)이 주문을 잡아 고객에게 도보 배달하는 서비스다.

31일 GS리테일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30일까지 12일간 지원한 우친은 5300명을 돌파했다. 우친의 성별 구성비는 남성이 72%, 여성이 28%이며, 연령대 별로는 30대가 40.6%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 27.7%, 20대 20.9% 순이다. 가장 많이 배달을 완료한 우친은 52건이었고, 서울 내에서 최다 배달 건수가 발생된 지역은 관악구·강남구·동작구 순이다.

전체 우딜 주문 건 중 23%가 우친을 통해 배달 완료됐고, 나머지 건은 전문 라이더를 통해 배달이 이뤄졌다. 우친을 통한 배달 건의 평균 배달 소요시간은 38분이었다. GS리테일은 예상보다 빠른 성장세에 우친 모집을 더욱 촉진하고자 9월 한 달간 우친 배달 건에 대해 기존보다 1000원을 더한 3800원~4200원을 지급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전진혁 우리동네딜리버리 태스크포스팀장은 “론칭 이후 짧은 시간 동안 기대 이상의 우친 모집의 성과를 냈다“며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GS25 뿐만 아니라 제휴를 희망하는 다수 외부 업체와의 제휴 연계 확대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