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전국 품질분임조 경진대회 ‘대통령상’ 수상

한전원자력연료 대전 본사 전경.[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전원자력연료는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46회 전국 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전국 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는 전국 시도에서 지역 예선을 거쳐 선발된 총 307개팀이 본선에 참가했으며,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기존 발표심사에서 서면심사로 전환진행됐다.

한전원자력연료는 연료생산처 소속의 짱구 분임조가 ‘중수로 피복관 공정 개선으로 부적합품률 감소’를 주제로 공기업 현장개선 부분에 참가, 대통령상인 은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은 오는 11월에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한전원자력연료는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하는 KIPS(KEPCO NF Innovative Production System), 6시그마 등의 체계적인 혁신 활동을 통한 개선 성과를 인정받아 2001년부터 19년 연속 품질경쟁력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