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의 전공의들…부결에 재투표까지, 내부서도 의견 엇갈려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서울대학교 병원 소속 전공의가 정부 의료정책 반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한편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이어진 회의 끝에 파업을 강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해 파업에 들어간 전공의들이 파업 중단과 지속 의견을 놓고 내부에서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병원의 필수 인력인 전공의들의 혼란으로 파업이 장기화되면 국민들의 의료 서비스에 큰 불편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9일 밤부터 다음 날까지 이어진 밤샘 회의에서 집단휴진의 단체행동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과정상 잡음이 있었다. 의료계에 따르면 대전협은 비대위 회의에서 전공의 파업 중단 혹은 지속 여부를 확인하는 투표를 실시했다. 의결권을 행사한 193명 중 96명이 파업 지속을, 49명이 파업 중단을 선택하고 48명이 기권표를 행사했다. 찬성이 우세했으나 과반 정족수 97명을 채우지 못해 부결됐다.

이에 비대위는 파업에 관한 분명한 결정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단체행동 진행과 중단 여부에 관한 결정을 박지현 비대위원장에 위임했고 재투표를 실시했다. 재투표에서는 의결권을 행사한 186명 중 파업 강행이 134명, 중단이 39명, 기권이 13명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파업 강행으로 결론이 났다.

이에 복지부는 “1차 투표에서 파업 지속 추진이 부결되었던 투표 결과를 뒤집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전협측은 “단체행동 중단 여부에 대해 어느 쪽도 과반을 넘지 못해 안건이 폐기된 것이며 파업 중단은 부결됐다”며 “무리하게 재투표에 붙였다는 정부 측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의결 과정과 절차상 문제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협의 파업 지속 결정에 대해 일부 전공의들은 내부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목소리도 내고 있다. 30일 자신을 인턴, 1년차 레지던트, 3년차 레지던트 등이라고 소개한 '어떤 전공의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비대위 다수가 타협안대로 국민 건강과 전공의 전체의 이익을 위해 파업을 중단하길 원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비대위의 의견이 무시된 상태에서 일선의 전공의들을 대표하는 임시전국대표자비상대책회의(이하 대표자회의)에서 졸속 의결해 파업을 밀어붙이게 됐다”며 “비대위 다수의 의견을 건너뛰고 대표자회의를 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전날 오후 10시께 시작됐던 대표자 회의에서 협의 주체를 범의료계 협의체로 위임하는 건에 대한 첫 투표가 부결되고, 단체행동 중단 투표도 과반수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전협 비대위는 “'어떤 전공의들'에서 주장하는 비대위의 의견이 무시된 상태로 의결이 졸속 진행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비대위는 집행부이며 공식 의견은 의결기구인 대의원총회(대표자회의)에 따른다”고 반박했다.

이처럼 전공의들 사이에서도 파업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절차상 문제제기가 나오면서 전공의단체가 갈피를 못잡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피해는 결국 병원을 이용하는 국민들이 떠안게 된다는 것이다. 실제 서울대병원·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 등 서울의 빅5 병원 외래는 평소보다 10~20% 정도 줄었고 수술 일정도 평소의 30~40%에서 절반까지 축소됐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병원의 필수 인력인 전공의들의 파업이 계속되면 진료수술 일정에 차질이 생길 수 밖에 없다”며 “전공의들의 공백은 결국 의료 서비스 이용 제한으로 이어져 국민들이 큰 불편을 겪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