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급물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2차 긴급재난지원금의 선별 지급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정부와 여당이 이번주 당정청회의를 열어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민생대책을 논의하기로 한 가운데 야당도 적극적이다. 재정부담 등을 이유로 신중한 입장을 보여온 정부도 지급할 경우 선별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논의 결과가 주목된다.

이와 별도로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큰 타격을 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고용위기 업종 등을 지원하기 위한 경제보강 및 추석 민생대책을 9월중 발표키로 하고 대책을 마련 중이다.

31일 정부와 국회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정치권을 중심으로 2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다만, 지원하더라도 전 국민 지원보다 선별 지원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정부·여당은 이번주 당정청회의를 열어 2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민생대책을 논의한다. 이 대표는 그동안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이 자신의 ‘신조’라고 밝혀왔다. 이해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