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 트럼프 당선 예측’ 마이클 무어 “올해도 재선 가능”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016년 미국 대선 승리를 예측했던 다큐멘터리 감독 마이클 무어(66)가 올해 11월 대선에서도 이변 가능성을 점쳤다.

30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무어 감독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과 비교할 때 트럼프를 향한 (지지 유권자들의) 열정이 핵심 지역들에서 정상보다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네소타, 미시간과 같은 경합주의 여론조사 결과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와 막상막하라는 점을 강조했다.

CNN방송이 등록 유권자들을 상대로 이달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네소타주에서 47%로 동률을 이뤘고 미시간주에서는 바이든 후보에게 4%포인트까지 따라붙었다.

공화당 지지성향을 지닌 트래펄가 그룹의 조사에서는 미네소타주에서 동률, 미시간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소폭 우위라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CNN방송의 이달 전국단위 지지도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에 46% 대 50%까지 격차를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이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지지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해온 무어 감독은 민주당과 민주당 지지자들이 경계심을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는 2016년 대선 때 방문하지 않은 일부 주들의 대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넘어가면서 충격패를 당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