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와 함께하는 글로벌푸드 리포트] 퓨전음식에 빠진 베트남 ‘길거리 입맛을 더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확산 이후 베트남내 외식업계들은 길거리 음식을 접목한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며 위기 극복에 힘쓰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온라인 배달서비스를 대표하는 피자 업계에서는 최근 베트남의 전통 음식을 활용한 ‘베트남식 피자’를 개발해 판매중이다. 베트남 길거리에서 흔히 맛보는 현지 음식의 맛이 담겨있어 반응도 좋다.

지난 7월 도미노피자에서는 현지인의 입맛을 고려한 신규 메뉴인 ‘쌀국수 피자’를 출시했다. 현재 도미노피자 홈페이지나 페이스북 등에서는 베트남인들의 뜨거운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 ‘쌀국수 피자’의 경우 쌀국수 육수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밀가루 도우 반죽에 쌀국수 육수를 혼합했다. 도우 위에 올라가는 토핑 역시 베트남인들이 즐겨 먹는 계피 잎이나 향채 등을 활용해 베트남 음식의 고유 향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쌀국수 피자’는 현재 베트남 도미노피자 전 지점에서 주문이 가능하며, 가격은 라지사이즈 기준으로 14만9000동(한화 약 7500원) 정도이다.

관광객들에게도 유명한 피자체인점인 피자 포피에스(Pizza 4P‘s)에서도 ’베트남식 어묵‘(Cha ca)피자를 출시해 주목을 끌고 있다. 생선 등을 구워 생강, 간장 등과 곁들여 먹는 ’베트남 전통 어묵‘을 토핑으로 올린다. 생선 요리를 즐겨먹는 베트남인들에게 호평을 받으며 인기리에 판매중이다.

’분더우맘똠 피자‘는 최근 출시된 피자이다. 베트남 길거리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분더우맘똠‘(Bun Dau Mom Tom)은 가격이 저렴한 베트남 전통음식이지만 젓갈 냄새가 강해 호불호가 다소 갈린다. ’분더우맘똠 피자는 이러한 젓갈 냄새를 억제하고 치즈 등을 사용하면서 순화된 맛을 만들었다.

이외에 분짜(Bun Cha)피자, 향채피자 등 현지 입맛을 사로잡는 다양한 피자요리들이 최근 개발되어 판매되고 있다. 특히 이러한 음식들은 코로나19로 배달문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육성연 기자

[도움말=신재욱 aT 하노이 지사]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