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와 함께하는 글로벌푸드 리포트] 피부 가꾸고 살 빼고…中 ‘당 끊기 식사’ 아시나요

중국에서 식사대용식이 떠오르고 있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했다. 식사대용식을 찾는 소비자들은 ‘건강과 뷰티’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으며 단기 소비에 그치지 않고 장기적 소비로 발전하는 성향을 보이고 있다.

중국에서 식사대용식은 ‘일상 식사대용식’과 ‘기능성 식사대용식’으로 구분된다. 간편하게 배를 채우는 일상 식사대용식은 시리얼, 오트밀, 비스킷, 간식 등이 있으며, 시장에서 흔히 볼 수 있다. 기능성 식사대용식은 다이어트, 체형보정 등 기능성 수요를 목적으로 하며, 영양 밀크셰이크나 ‘당 끊기 식사’ 품목, 단백질 에너지 바, 방탄음료 등으로 품목이 보다 다양하다. 특히 ‘당 끊기 식사’ 품목은 빵이나 쌀밥 등 당 함량이 높은 음식을 줄이면서 다이어트를 돕는 식품을 말한다. 체중감량과 피부미용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지면서 ‘저탄주의 식단’과 함께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과학적인 영양공급을 위한 식품도 주목받고 있다. 중국 정보조사업체 재경상업데이터센터(CBNData)에 따르면 장 개선에 이로운 천연 프리바이오틱스나 뷰티에 도움되는 콜라겐 원료 식품의 주문량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맛이나 식감도 새로워지고 있다. 식사대용식 밀크셰이크는 버블티 맛, 초콜릿 맛 제품에서 인기가 높으며 새로운 맛도 연이어 쏟아지고 있다. 세련된 미니 포장과 경량화도 트렌드이다. 소비자가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는 포장방식이 환영받고 있다. 장기적인 ‘식사대용식 패키지 메뉴’를 개발하는 업체도 늘고있다. 최근들어 ‘일년 식사대용식 패키지’나 ‘3일 패키지’ 메뉴의 주문 횟수가 현저하게 많아졌기 때문이다.

다만 이러한 중국 내 식사대용식은 아직 표준기준이 없다. 강제적으로 집행할 수 있는 식사대용식 식품의 국가표준 또는 업계표준이 없어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시중에서 판매중인 대부분의 제품들은 분말이나 영양 밀크쉐이크, 에너지바 등으로 다른 브랜드의 제품이라도 맛, 포장, 마켓팅 등이 매우 유사하다.

aT 관계자는 “기능성 식사대용식을 수출하려면 일반 식품으로 기능성을 홍보해서는 안 된다”라며 “수출 전 aT 현지화지원사업을 활용해 사전검토를 의뢰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육성연 기자

[도움말=김설연 aT 상하이 지사]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