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비결은 빅데이터”…SKT, 국제회의서 코로나19 대응 발표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SK텔레콤이 유엔이 주관하는 국제회의에서 빅데이터 기반 코로나19 대응 사례를 발표한다.

SK텔레콤은 31일부터 오는 9월 2일까지 '제6회 빅데이터 국제회의(6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Big Data for Official Statistics)'에서 빅데이터 플랫폼 '지오비전(Geovision)' 기반 코로나19 대응 사례를 소개한다.

빅데이터 국제회의는 빅데이터 유엔 글로벌워킹그룹(Big Data UN Global Working Group)과 한국 통계청 주관으로 열린다. 이번 주제는 '빅데이터가 코로나19 대응에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까'다. 세계 각 국의 통계 전문가들이 코로나 대응 및 향후 지속가능한 성장 추진에 빅데이터가 기여할 수 있는 방법과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SK텔레콤은 이번 회의에서 통계청과 함께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인구 이동 조사 사례를 발표한다. 모바일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코로나19 발생 후 국민들의 '이동'(거주하고 있는 시군구를 30분 이상 벗어난 경우)량 데이터는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대응에 활용됐다.

자사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유동인구 분석 서비스 ‘지오비전’을 여러 공공 기관에 무상 제공한 사례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오비전’은 전국 방방곡곡의 유동인구를 5분 단위로 확인할 수 있는 빅데이터 및 공간 데이터 분석 서비스다. 60테라바이트(TB)에 이르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5분 단위로 분석하고 시각화 작업까지 완료해 제공한다. 공공 기관들은 ‘지오비전’을 활용해 특정 지역 방역 강화 및 핀포인트 순찰을 시행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나서기도 했다.

지난 2014년 창설된 '빅데이터 유엔 글로워킹그룹'은 한국, 미국, 일본 등 주요 국가 통계청을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 ▷빅데이터와 지속 가능한 발전 ▷위성 데이터 및 지리·공간 데이터 ▷모바일 데이터 ▷SNS 데이터 등 다양한 영역의 빅데이터 관련 연구를 공동 시행하고 있다.

jakmee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