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행복한 대구·경북 티타늄 카드’ 출시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KB국민카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은 대구·경북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역 특화 혜택과 생활 편의 혜택을 담은 ‘KB국민 행복한 대구·경북 티타늄 카드’를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상품은 대구·경북 지역 고객들의 이용이 많은 음식점, 슈퍼마켓 등 지역 밀착 가맹점에서 캐시백을 제공하고 이동통신요금, 주유소, 편의점 등 생활 밀착형 업종에서 할인이 적용되는 게 특징이다.

지역 내 음식점 업종과 백화점·슈퍼마켓 업종에서 건당 1만원 이상 씩 월 3회 이상 결제하면 각 업종별로 3000원이 캐시백 된다. 지역 대표 여가시설인 ▷이월드 ▷스파밸리 ▷팔공산케이블카에서 건당 2만원 이상 현장 결제 시 5000원 캐시백 혜택이 월 1회 제공된다.

이 카드는 전월 이용실적이 50만원 이상이면 이동통신·도시가스 요금 자동 납부 ▷대중교통·커피·편의점(CU/GS25) ▷대형마트(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주유소(SK/GS칼텍스/현대오일뱅크/에쓰오일) 이용 시 5%가 할인된다.

할인 혜택은 전월 이용실적이 ▷50만원 이상이면 월 최대 3000원 ▷100만원 이상이면 월 최대 6000원 ▷150만원 이상이면 월 최대 9000원까지 각 영역별로 제공된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