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네빔’ IFA에서 첫 공개…홈 시네마 시장 공략

LG전자가 가정용 프로젝터 신제품을 오는 9월 독일 베르린에서 열리는 IFA 2020에서 처음 공개한다. 사진은 ‘LG 시네빔 레이저(Laser) 4K’ 모델명: HU810P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LG전자가 가정용 프로젝터 신제품 ‘LG 시네빔 레이저(Laser) 4K’ 를 국제가전박람회(IFA) 2020에서 처음 공개한다.

LG전자는 오는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20에 맞춰 준비한 3D 가상 전시장에서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LG전자는 연내 한국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신제품을 순차 출시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빠르게 늘어가는 홈 시네마 수요를 적극 공략하기 위해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LG전자에 따르면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4K(3840×2160) 해상도에 100만:1 명암비를 지원해 입체감 있는 고해상도 영상 표현이 가능하다.

특히 이 제품은 렌즈에 투사되는 광량(光量)을 조절하는 LG전자만의 독자 기술을 탑재했다. 일반적으로 프로젝터는 어두운 공간에서 선명한 화면을 보여주는데, 이 제품은 밝은 공간에서도 기존 제품 대비 더 또렷하고 생생한 화면을 보여준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신제품은 파란색과 빨간색 레이저 광원을 동시에 활용하는 ‘듀얼 레이저 광원’이 활용됐다. 단일 광원에 비해 보다 풍부하고 섬세한 색 표현이 가능하다. 실제 디지털시네마 색표준(DCI-P3) 기준 97%을 충족한다. LG전자는 통상 업계는 이 표준을 90% 이상 충족하면 UHD 프리미엄 화질을 구현하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듀얼 레이저 광원 수명은 최대 2만 시간으로 하루 4시간 이용하는 경우 약 14년 동안 광원 교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신제품은 최대 1.6배까지 화면을 확대할 수 있고 상하좌우 전 방향으로 렌즈 방향을 조절할 수 있다.

이밖에도 ▷영상과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주는 ‘리얼시네마(Real Cinema)’ ▷화면의 빠른 움직임을 보다 선명하고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트루모션(TruMotion)’ 등 콘텐츠 지원 기능을 갖췄다.

이 제품은 LG전자 글로벌 홈페이지에 마련된 가상 전시장에서 미리 체험해볼 수 있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