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전·현직 장관 18명 중 9명 임기 중 ‘다주택’”

문재인 정부의 전·현직 장관 18명 중에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가 절반(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일 서울시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전·현직 장관이 보유한 부동산 재산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문 정부 장관들의 재산 자료는 지난 3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공직자 정기재산 신고 자료’가 기준이다. 이 자료는 고위공직자들이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준으로 신고한 재산이다.

경실련에 따르면 다주택을 보유한 장관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3주택), 강경화 외교부 장관(3주택),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3주택),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2주택), 추미애 법무부 장관(2주택),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2주택) 등이다. 이 중 최 과기부 장관, 이 고용부 장관, 강 외교부 장관 등은 다주택 고위공직자 논란 이후 부동산을 매각한 것으로 알려됐다.

경실련은 “재산 신고 기준 상위 1위와 3위가 최기영 과기부 장관(73억 3000만 원)과 박영선 중기부 장관(32억 9000만 원)”이라며 “이들은 다주택 고위공직자 논란 이후 임명됐다. 청와대의 검증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라고 날을 세웠다.

경실련은 또 “전·현직 장관 18명이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주택 총 30채 중 25채(83.3%)가 수도권에 편중됐다”며 “신고 기준 강남 4구에 아파트를 보유한 장관은 이재갑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최기영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2채, 이중 2020년 4월에 1채 매각), 김연철 통일부(서초구 방배동 1채) 등 3명”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전·현직 장관 35명이 신고한 부동산 재산을 분석한 결과, 2018년 1인당 부동산 평균재산이 10억 9000만 원에서 2020년엔 19억 2000만 원으로 77% 상승했다”고 꼬집었다. 김용재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