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4·19 사거리, ‘역사문화 특화거리’로 재탄생한다

4.19 역사문화거리 조감도.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북구에 있는 국립4·19민주묘지 입구 사거리(이하 4·19사거리) 일대가 근현대사가 살아 숨쉬는 관광명소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낙후되고 특색 없는 4·19사거리 일대를 역사성과 장소성이 살아있고 걷기편한 ‘역사문화 특화거리’로 재생한다고 1일 밝혔다.

모두 42억 원을 들여서다. 이 달 중 착공해 내년 6월에 마치는 일정이다.

4·19사거리 일대는 국립4.19민주화묘지를 비롯해 광복군 합동묘소, 독립운동가 이시영 선생과 이준 열사의 묘가 있는 근현대사의 성지이자, 북한산이라는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둘러싸인 지역이다. 하지만 거리는 좁고 낙후해 현재로선 접근하기 쉽지 않다.

시는 북한산 둘레길순례길 같은 명소로의 접근성도 개선해 거리 자체가 역사문화관광 명소가 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대상지는 4.19로(4.19사거리~아카데미하우스, 연장 1.4㎞)와 삼양로139길 일대(삼양로139길(4.19민주묘지역~4.19민주묘지 입구, 연장 520m), 삼양로139가길(삼양로139가길 2~솔밭공원, 연장 260m), 삼양로(솔밭공원~삼양로 487, 연장 620m)) 등이다.

4.19 역사문화거리 위치도. [서울시 제공]

4.19로는 ▷근현대 역사문화의 거리 ▷민주참여의 거리 ▷상생 문화예술거리 등 3개 테마로 조성한다. 북한산 둘레길순례길 입구에는 민주화의 태동을 상징하는 원형의 바닥패턴을 조성하고, 독립운동과 4.19혁명의 역사를 소개하는 안내시설이 설치된다. 근현대사기념관 앞 보도에는 선열들을 형상화한 별자리 조명이 설치된다. 독립운동가 유림선생 묘역 입구에는 휴게공간이 조성된다.

협소했던 보도 폭도 최대 5.9m까지 넓히고, 노후파손 시설물을 교체하며 가로수를 심어 걷기 좋게 만든다

삼양로139길 일대는 보도 폭을 최대 7.1m까지 넓히고, 플랜터 식재, 가로수 보호판 교체 등을 통해 활력 넘치는 걷고 싶은 거리로 만든다. 곳곳에 자투리 쉼터가 조성되고 LED 교통표지판을 설치한다. 대동천 복개 구간에는 물결 모양의 바닥포장을 해 이곳이 대동천이 있던 곳임을 알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4·19로와 삼양로 일대 공사를 동시에 시작한다.

삼양로139길 일대 보행환경 개선 공사. [서울시 제공]

시는 공사기간 중에는 공사장 주변의 교통혼잡과 보행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대중교통 이용과 우회경로 활용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특화가로 조성은 강북구 4.19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 약 63만㎡를 역사문화예술여가 중심지로 조성하는 ‘4.19 사거리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의 마중물 사업으로 추진된다. 시는 지역의 풍부한 역사문화예술 자원과 재생사업을 통해 향후 이 일대에 들어설 거점시설들을 ‘보행’으로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목표다.

서노원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4·19사거리 일대 특화거리가 시민 누구나 쉬고 걸으며 역사의 숨결을 느끼고, 관광객들도 즐겨찾는 역사문화·관광 중심지로 자리매김 하기를 바란다”며 “특히 이번 공사를 통해 한층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만들어 이 일대 상권 등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