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산항 경유’ 컨테이너 선박에서 100억원대 코카인 적발

[연합]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검찰이 냉동 닭고기를 실은 컨테이너선을 통해 100억원대 코카인이 유통된 사실을 적발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추적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김호삼)는 부산항을 경유해 일본에 도착 예정인 선박 컨테이너에서 코카인 49.8㎏을 압수조치하고 관련자들을 수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3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남미에서 출발해 동남아를 거쳐 부산항을 경유한 후 일본에 도착 예정인 선박 컨테이너에 코카인이 은닉됐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국정원은 싱가로프 중앙마약청으로부터 이같은 내용을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15만3000톤급 선박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고 코카인을 찾아냈다. 총 47개 포장으로 나뉘어 있는 코카인은 시가로 환산하며 124억 5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검찰은 국제공조를 통해 코카인 밀수범에 대한 신원을 파악하고 동선을 추적 중이다.

jyg9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