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책나눔 사업, 65개 독서소외기관 도서전달

도서박스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문화재단(대표 강헌) 경기도사이버도서관은 책을 접하기 어려운 독서소외계층에 도서를 보급하는 경기도 책나눔 “책드림, 꿈드림” 사업을 통해 1차로 선정된 기관 65개소에 100권의 도서를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100권의 도서는 앞서 지난 8월 초 평론가와 독서교육가, 사서 등 전문가들이 공정, 복지, 평화를 주제로 큐레이션한 목록집 『책드림, 꿈드림』에 수록된 책들로 각 기관의 연령과 특성에 맞게 선별했다.

책나눔사업은 올해 상반기에 1차 65개소를 선정했고, 현재 진행 중인 2차 모집을 통해 95개소를 선정하여 총 160개소에 총 1만6000권의 책을 보급하게 된다.

성남시 다함께돌봄센터에서는 “허전했던 책장을 채워 너무 행복하고, 새로운 책을 골라 읽는 재미에 아이들도 신이 났다”고 전했고, 벽진원장애인생활시설에서는 이용자들이 다양한 새 책을 전달받고 한참동안 책을 신중하고 고르고 읽는 모습에 뿌듯한 마음까지 들었다“며 나눔 받은 도서를 받은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경기도내 노숙인센터부터 지역아동센터, 장애인시설, 노인시설 등 65개 센터에 전달된 책들은 단순히 책 보급에서 끝나지 않고 독서활동프로그램도 지원한다. 각 기관마다 독서활동과 디지털 시대 책읽기 지도를 할 수 있도록 온라인 담당자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사이버도서관 신정아 팀장은 “책드림, 꿈드림 사업을 통해 책을 전달받은 기관의 이용자들이 전달된 책을 통해 책과 더 가까워지고, 다양한 독서와 독서활동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