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아트딜리버리 인기비결은?

아트딜리버리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문화재단(대표 강헌)은 지난달 31일 시작한 집으로 배달되는 예술상자 아트딜리버리의 1차 접수를 2시간 만에 성황리에 마감했다고 1일 밝혔다. 경기도내 거주자 2천 명에게 무료로 배포되는 아트딜리버리는 경기문화재단과 매일연구소(대표 조은하)가 함께 협력한 프로젝트로 비대면 예술교육의 새로운 방식을 제안하고자 마련됐다.

경기시민예술학교의 일환으로 진행된 아트딜리버리는 성인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코로나 상황에 지친 경기도민들에게 예술과 함께 떠나는 여행 가방을 선물한다는 생각으로 기획됐다.

아트딜리버리는 ‘미술사 상자’와 ‘작가 상자’ 두 가지로 구분된다. 현대미술사 상자는 초현실주의 거장인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을 모티브로 구성했다. 코로나19 이후의 시대는 우리가 지금까지 겪지 못했던 새롭게 극복해야 하는 시대이다. 힘든 현실의 상황 속에서도 시적인 상상력을 펼치며 작품 활동을 이어갔던 르네 마그리트처럼, 아트딜리버리는 코로나 이전과 이후의 경계를 지나고 있는 시민들에게 새롭고 자유로운 상상의 시간을 제안한다.

현대 ‘미술사 상자’는 캔버스와 붓, 물감, 도안 등 필요한 재료가 일체 제공된다. 또한 신청자들에게만 제공되는 온라인 강의를 통해 자기주도적인 창작력을 펼쳐볼 수 있다.

동시대 ‘작가 상자’는 도시공간에 주목하여 마스크 작업을 진행한 정윤선 작가(b.1976)와 협력했다. 코로나19 이후 마스크와 함께 하는 생활이 일상이 되었다. 경기도의 도시성과 장소를 담아 제작하게 되는 마스크는 비말감염을 차단하는 기능은 없지만, 작업을 하는 동안 나와 내가 살고 있는 도시를 새롭게 돌아보고 지금 현재의 삶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 작가 상자 또한 마스크를 만드는데 필요한 재료가 아트딜리버리 상자 안에 모두 담겨져 있다.

두 가지 상자 중 차분하게 생각하고 그리는 것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현대 ‘미술사 상자’를, 구조적으로 생각하고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동시대 ‘작가 상자’를 추천한다.

2차 접수는 오는 7일터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수량이 한정적인 만큼 한 주소지당 한 개의 상자만 신청 가능하도록 수량을 제한한다. 1차 접수로 배송된 주소지는 2차 신청시 제외 처리해 많은 도민이 아트딜리버리를 경험해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