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뷔페 등 코로나19 고위험시설 현장 점검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오는 6일까지 코로나19 고위험시설에 대해 집합제한 행정명령 이행 여부 등을 현장 점검한다고 1일 밝혔다.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뷔페 등 고위험시설 1647곳이 대상이며 지자체와 경찰이 방역 실태를 합동 점검한다.

도는 지난달 23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공공시설 운영 중단과 12종 고위험시설에 대한 시군별 집합금지 기준을 결정해 시달했다.

이에 따라 일선 시·군에서는 고위험시설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점검 내용은 전자 출입명부 설치·활용, 출입자 증상 확인과 유증상자 등 출입 제한, 사업주·종사자·이용자 마스크 착용, 시설 소독과 환기 등이다.

준수 사항을 지키지 않는 시설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하고 집합금지 행정조치 위반시는 고발과 함께 치료비·방역비 등 손해배상 청구로 대응할 예정이다.

김진현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가 언제든지 재확산할 수 있으니 개인 위생관리와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