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 소상공인 전문 교육 지원

경상원 소상공인 지원사업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코로나19 여파 속 힘겨운 경영을 이어가고 있는 경기도 72만 소상공인의 지속 가능한 생존전략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전문교육 지원 사업을 추가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경기도 소상공인 전문교육’ 지원사업은 소상공인의 역량강화 및 업종전환·재취업 기회 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주요 과정으로는 제과제빵, 인테리어 기술, 애견미용, 목공예 등 총 537개 과정이 등록돼있다.

지난 2월 실시한 ‘경기도 소상공인 전문교육’ 1차 모집은 소상공인의 많은 관심을 통해 당초 연간상시 모집을 목표로 진행되었으나 현재 350명으로 모집을 조기 마감하고 교육을 진행 중이다.

교육생 A씨는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전문기술을 향상시킴과 동시에 관련분야 대회에서 수상하였다”며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들 교육생 중 다수는 이번 교육을 통해 유익한 자격증을 취득하기도 했다.

이번 2차 지원사업은 도내 소상공인 대상 총 40명에게 1인당 최대 교육비 100만 원을 지원하며, 경상원에 등록된 교육과정을 신청하고 교육 이수 후 환급받는 형태이다.

이홍우 원장은 “최근 재확산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교육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