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본청 간부급 직원 양성 판정…‘2차 대유행’ 후 총 3명 확진

경찰청.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경찰청 본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나왔다. 지난달 중순 시작된 코로나19 2차 대유행 이후 경찰청 본청에서 나온 세 번째 확진자다.

경찰청은 본청 본관 10층 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1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이 직원은 정보국 소속 간부급 직원으로, 외근 직원(정보관·IO)은 아니다. 10층은 정보1·2·3·4과 등 정보국이 위치해 있다. 경찰청은 이 직원이 근무하는 10층을 긴급 소독할 예정이다.

경찰청 본청에서는 지난달 21일 경찰관 한 명, 22일 행정관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로써 경찰청 본청에서 근무하는 사람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은 3명이 됐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