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집회 관련 없다더니…일가족 5명 확진되자 “다녀왔다”

광복절인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광화문 집회에 참가한 사실을 숨기던 일가족 5명 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뒤늦게 확진 사실이 드러나면서 그동안 이들 가족과 접촉한 시민이 감염 불안에 떨게 됐다.

31일 광주시에 따르면 일가족 5명이 지난 29~30일 진단 검사에서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아 광주 363번, 369~371번, 373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집회 후 보름이 지나서야 확진 사실을 밝혀진 건 363번 확진자가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사실을 숨긴 탓이다.

광주시는 중앙 방역당국으로부터 광화문 주변 기지국 통신 내역 조사 결과를 건네받고 ‘숨은 확진자’ 찾기 시작했다.

시 방역당국은 171명 명단에 포함된 20대 남성에게 세 차례 전화해 검사를 독려했다. 그의 어머니는 “광화문 집회와 관련 없다”며 진단을 거부하기도 했다.

방역당국은 경찰의 도움 끝에 지난 25일 남성이 첫 검사를 받도록 했다. 그는 지난 28일 재검사 후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감염 사실을 확인하고 나서야 광화문 집회에 다녀왔다고 당국에 알렸다.

밀접 접촉자인 가족들도 진단 검사 끝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족은 전원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사실을 진술했다고 당국은 밝혔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화문 집회 참가자에게 내린 진단 검사 의무화 행정 명령 기한을 애초 26일에서 30일까지 연장했기에 잘못이 없다고 가족 측은 주장한다”고 전했다.

방역 당국은 감염 시기를 판단하기 어려운 만큼 15일 이후로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PC방, 도매점 등 일부가 나왔다. 기간이 길어 방문 장소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 관계자는 “가족 1명이 검사받을 때조차 다른 가족은 검사받지 않다가 접촉자로 분류되고 나서야 검사를 받았다”며 “역학 조사 과정 등 정황을 분석해 고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