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포천사고 유가족에 애도”…SUV 탑승자 4명, 미군 장갑차 추돌해 전원 사망

30일 오후 9시30분께 경기 포천시 관인면 중리 영로대교에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가 미군 장갑차를 추돌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SUV에 타고 있던 4명이 숨지고 장갑차에 탑승했던 미군 1명이 경상을 입었다. 사진은 사고 현장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는 31일 “포천시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과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사고 조사와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가 적절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주한미군을 비롯한 관련기관과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방부는 정경두 장관 명의의 조화를 전달하고, 9월 1일 국방부 차원에서 조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전날 경기도 포천에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차량이 미군 장갑차를 추돌해 탑승자 4명이 전원 사망하는 사고가 났다.

31일 경기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30일 오후 9시30분께 포천시 미8군 로드리게스사격장(영평사격장) 인근 영로대교에서 SUV가 미군 장갑차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SUV에 타고 있던 50대 4명(여성 2명, 남성 2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또 장갑차에 타고 있던 미군 1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 당시 충격으로 SUV 차량의 엔진 부분이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으며, 장갑차 역시 오른쪽 궤도가 이탈했다.

SUV 탑승자들은 포천에 거주하는 부부 2쌍으로, 함께 모임을 마치고 귀가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도로는 로드리게스사격장과 인접한 길로, 야간에도 주한미군 궤도차량이 이동하는 곳이다.

사고가 난 군차량은 미군 210포병여단 소속 인원 수송용 장갑차로, 당시 로드리게스사격장에서 철원에 있는 실사격훈련장으로 이동 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날 사고에 대해 “비극적 사고로 사망한 민간인 가족에게 조의를 표한다”며 “미군은 한국 정부의 조사에 협조하고, 희생자를 애도하면서 일시적으로 해당 지역의 훈련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미군 측이 야간 이동 중 후미등이 없는 장갑차에 필요한 안전 조치에 소홀하지 않았느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SUV가 주행 중 장갑차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운전자 A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