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직원, 가족명의로 76억 대출…부동산에 몰빵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의 직원이 가족 명의로 76억원 규모의 대출을 실행해 수십 채의 부동산을 사들였다가 면직 처분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윤두현 미래통합당 의원실이 기업은행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 모 지점 A 차장은 2016년 3월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자신의 가족 명의로 총 29건의 부동산담보 대출을 실행했다.

총대출금은 약 75억7000만원에 이른다. A씨의 모친, 부인 등 가족이 대표이사로 있는 법인기업 5곳에 총 26건, 73억3000만원어치 대출을 내줬다. 개인사업자엔 모두 3건, 2억4000만원어치 대출이 나갔다.

대출금은 경기도 화성 일대 아파트와 오피스텔, 부천의 연립주택 등 총 29채의 부동산을 구입하는 데 사용됐다.

기업은행은 대출 취급의 적정성에 대해 조사를 벌였고, 여신·수신 업무 취급 절차 미준수 등 업무 처리 소홀 사례로 판단했다.

A씨는 이해상충 행위 등의 이유로 전날 면직 처리됐다.

기업은행은 추후 법률 검토를 거쳐 A씨를 형사고발하고 대출금을 회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대출을 승인해준 지점장에 대해서도 관리소홀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 살펴보는 중이다.

내부자 거래 관련 시스템도 정비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직원 본인의 대출만 제한됐지만, 앞으로는 직원 가족과 관련된 대출 등 거래는 제한하는 방안을 도입할 예정이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