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최고 33도 폭염 계속…제주도부터 태풍 영향권

[기상청 사이트 캡처]

[헤럴드경제] 9월의 첫날도 최고 33도에 이르는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다음 달 1일 중부지방은 전날보다 낮 기온이 조금 내려가겠으나 일부 남부지방은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올라 덥겠다고 기상청이 31일 예보했다.

9월 첫날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5∼33도로 예상된다.

오후에는 대기 불안정에 의해 전라도 내륙에서 5∼40㎜의 소나기가 올 수 있다.

기상청은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강하게 내리면서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비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유의해달라"며 "특히 짧은 시간 계곡이나 하천의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는 만큼 안전사고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에 따라 9월 1일 제주도부터 점차 간접 영향권에 들어간다.

1일 아침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남, 다음 날 아침은 그 밖의 남부지방, 오후는 전국에서 비가 내릴 예정이다.

마이삭은 2일 밤 제주, 3일 새벽 부산에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마이삭이 지나가면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