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의 전시관” LG전자, IFA 3D 가상 전시관 오픈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LG전자가 오는 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IT전시회 ‘IFA 2020’ 개막을 앞두고 3D 가상 전시관을 1일 오픈했다.

LG전자는 ‘새로운 공간에서 경험하는 LG의 혁신(Experience LG Like Never Before)’이라는 슬로건 아래 압도적인 화질의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와 인공지능(AI) 스마트 가전을 대거 선보였다.

고객들은 LG전자의 IFA 전시관 관련 사이트에 접속해 PC나 모바일로 누구나 쉽게 관람할 수 있다. 콘텐츠는 한국어, 영어, 독일어 등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

LG전자 관계자는 “혁신적인 제품과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 솔루션을 기반으로 집에서의 삶을 새롭게 정의하고 이색적인 방식으로 제안했다”고 말했다.

가상 전시관은 LG전자가 2015년부터 매년 전시관을 꾸며온 메세 베를린 (Messe Berlin) 18홀을 그대로 옮겨와 현장감을 더했다.

전시관에 들어서면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를 이어 붙여 만든 대형 조형물 ‘새로운 물결(New Wave)’이 관람객을 맞는다. 이를 지나면 화면이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롤업(Roll-up)’과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롤다운(Roll-down)’ 방식의 롤러블 TV 10대가 음악에 맞춰 움직이는 향연을 볼 수 있다. LG전자는 다양한 컨셉트의 전시존에서 LG 올레드 TV의 ‘4S(Sharp, Speedy, Smooth, Slim)’를 소개한다.

또한 LG전자는 현관, 거실, 주방, 세탁실 등 7개 공간으로 꾸민 LG 씽큐 홈(LG ThinQ Home)을 선보였다.

거실에선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프리미엄 천장형 선풍기 ‘LG 실링팬’이 돌아가고, 세탁실에서는 트롬 스타일러, 워시타워 등 스팀가전이 의류를 위생적이고 세심하게 관리한다.

이밖에 LG전자는 가전제품과 LG 씽큐 앱을 연결해 인공지능 기반으로 고객의 니즈를 먼저 파악하고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하는 모습을 시연할 예정이다.

씽큐 앱을 이용해 식품, 의류, 생활용품 등 다양한 제품의 바코드를 스캔하면 유통기한 확인, 냉장고 식품 목록 관리, 추가 구입 등이 가능하다.

또 고객들은 도슨트(전시안내자)의 음성 안내와 함께 전시된 제품을 클릭하면 제품의 상세 이미지나 스펙을 확인하고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다.

이번 가상 전시장은 LG전자가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코리아와 협력해 유니티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유니티 테크놀로지스는 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실시간 3D 개발 및 운영 플랫폼인 유니티를 제작한 회사다.

LG전자 관계자는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코리아는 양사의 강점을 활용해 고객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지속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