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마이삭’, 제주 남쪽해상 접근중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 중인 가운데 지난달 31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항에 있는 어선이 도로 위로 옮겨져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 제주도 남쪽 해상을 향해 접근 중이다. 제주도는 1일 밤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마이삭이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1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라고 밝혔다.

마이삭은 이날 오후 3시께 서귀포 남쪽 약 600㎞ 부근 해상에 접어들 예정이며 밤에는 비상구역 내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3일 새벽 부산 인근에 상륙해 영남 지역 도시들을 관통한 뒤 강원도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날 늦은 밤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3일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게 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는 이날 아침, 전남은 밤부터 비가 내리고 2∼3일에는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릴 수 있다.

태풍으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울릉도·독도·경남·제주도 100∼300㎜(많은 곳 400㎜ 이상), 서울·경기·강원 영서·충북·경북(동해안 제외) 100∼200㎜, 충남·전라도·서해5도 50∼150㎜다.

최대순간풍속은 제주도·경상 해안 시속 108∼180㎞, 강원 영동·남부지방(경상 해안 제외) 72∼144㎞, 그 밖의 지방 36∼108㎞로 예상된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