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외출 자제 국민들, 독서로 더위극복”…‘리더라면 정조처럼’ 추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8월 휴가지인 충남 계룡대의 휴양시설에서 독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독서의 달’ 9월을 맞아 ‘리더라면 정조처럼’이라는 제목의 역사 서적을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1일 SNS를 통해 올여름 직접 읽은 책 4권을 추천하면서 “해마다 대통령이 여름 휴가 때 읽은 책을 소개하곤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에게도 책을 읽을 기회가 되었지만, 갈수록 어려워지는 출판시장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는 보람도 있었다”며 “올해는 그런 기회를 갖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독서의 달을 맞아 제가 올여름에 읽은 책 가운데 추천하고 싶은 책들을 소개할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금, 방역 협조를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계신 분들이 많은데, 모처럼 독서를 즐겨 보는 것도 더위를 이기는 좋은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코로나 사피엔스’와 ‘오늘부터의 세계’를 소개하면서 “비슷한 성격의 책이다”며 “코로나19 이후 인류의 미래가 어떤 모습이 될지, 다양한 분야의 대한민국의 석학들과 세계의 석학들에게 묻고 답한 내용을 정리한 책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우리가 어떤 삶을 살게 될지, 개인이나 정부가 어떤 부분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할지 가늠해 볼 수 있다”며 “우리가 당면하고 있는 문제들이기도 하고, 시간을 많이 들이지 않고 쉽게 읽을 수 있는 책들”이라고 말했다.

역사읽기를 좋아하는 국민들을 위해 우선 ‘리더라면 정조처럼’을 권했다. 그러면서 “오늘을 사는 우리가 본받을 만한 정조대왕의 리더십을 배울 수 있고, 당대의 역사를 보는 재미도 있다”며 “저는 정조대왕이 금난전권을 혁파하여 경제를 개혁한 이야기가 가장 좋았다”고 했다.

봉오동 대첩과 청산리 대첩의 승리를 이끈 홍범도 장군의 평전인 ‘홍범도 평전’도 추천했다. 이어 “마침 올해가 봉오동 대첩과 청산리 대첩의 100주년이 되는 해이고, 카자흐스탄에 묻혀있는 장군의 유해봉환을 정부가 추진하고 있기도 하다”며 “그의 생애와 함께 우리가 잘 몰랐던 독립군들의 초창기 항일무장독립투쟁의 역사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