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비대면 스포츠시장’ 육성한다…체육부문 1조7491억원 투입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문화·체육계의 조기 회복을 위해 내년도 예산을 증액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1년 정부 예산·기금 운용계획안 중 문체부 예산안은 총 6조8273억원으로 올해 대비 총 3470억원 증액 편성했다고 밝혔다.

체육 부문에는 ▲ 스포츠산업 금융 지원(1192억원) ▲ 국제대회 국내 개최 지원(182억원) ▲ 스포츠산업 활성화 지원(601억원) ▲ 스포츠윤리센터 운영(45억원) ▲ 국민체육센터 건립 지원(2725억원) ▲ 스포츠산업 연구개발(R&D, 221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530억원이 증액된 1조7491억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새로운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온라인 비대면 문화콘텐츠’ 확산에 주력할 계획이다. 문체부 측은 “영세한 스포츠 기업들이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하고 새로운 환경에 대비하도록 ‘비대면 스포츠 시장 육성’ 사업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비대면 스포츠 융합인력 1000명을 양성하고 660개 스포츠시설을 비대면 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해를 입은 산업 생태계 회복을 위한 지원도 나선다. 민간 체육시설업체 운영, 설비자금 등을 지원하는 ‘스포츠산업 융자’ 사업은 2020년 662억원에서 2021년 1062억원으로 늘려 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관광산업 융자 지원이 500억원 증액된 것에 비하면 큰 폭의 상승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현장의 일자리가 줄어들지 않도록 생활체육지도자 등을 위해 일자리 예산도 편성했으며 소외계층에게 체육활동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스포츠강좌이용권’은 전년 대비 1만2450명이 늘어난 7만2000명에게 지원한다.

또 장애인 생활체육 저변 확대를 위해 ‘장애인 국민체육센터’(반다비 체육센터)의 건립을 지속 추진(신규 30개소, 누적 83개소)하고 ‘장애인 체력인증센터’를 2개소 확대(신규 2개소, 누적 10개소)하며 소외 지역을 방문해 체력측정·스포츠체험 등을 제공하는 ‘장애인 스포츠버스’ 시범사업을 신규로 시작한다.

공공체육 기반시설 확충으로 누구나 손쉽게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는 국민체육센터 건립 예산도 확대한다. 내년에는 수요자 중심의 생활권형 국민체육센터를 더욱 확충하고 국민들의 이용 선호도가 높은 생활밀착형(수영장 포함) 국민체육센터를 친환경, 에너지 절감 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2021년 문체부 연구개발 편성예산안은 1129억원으로 최초로 1000억원을 돌파했는데 특히 체육 분야는 ‘지역사회기반 장애인 재활운동 서비스 기술개발’, ‘비대면 스포츠 서비스 핵심 기술개발’ 등 첨단기술 기반 스포츠산업 육성을 신규로 지원해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국제스포츠대회 지원을 통한 스포츠강국 위상도 제고한다. 유치에 성공한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개최 준비 예산과 ’2022 전북 아·태 마스터스 대회’ 지원 예산을 편성했으며 주요 국제경기대회의 안전한 국내 개최 지원 예산도 확대했다.

또 코로나19로 연기된 ’2020 도쿄하계올림픽·패럴림픽’에 선수단이 안전하게 참가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방역을 포함해 종목별 특별훈련, 집중관리팀 운영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국내외 태권도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태권도원 수련시설을 기반으로 하는 ‘태권체험’을 운영하고 세계태권도연맹(WT)이 승인하는 국제적 규모의 태권도 대회를 정례 유치해 태권도 모국으로서의 위상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