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광복절 집회’ 참가자 중 추가 확진자 아직 없어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8·15 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한반도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서울 도심에서 개최한 집회 참가자 거의 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최근 완료했다. 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1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광복절 집회 참가자 1900여 명 가운데 99%에 달하는 인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그 결과를 민주노총에 보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들의 명단을 방역당국에 제출했다. 약 10명 수준인 나머지 인원도 산별·가맹 노조에서 취합되는 대로 명단을 당국에 제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검사를 완료한 인원 가운데 확진자는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화성지회 조합원 A씨 1명뿐이다. 민주노총은 A씨 외에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광복절 집회 참가자 중에서 앞으로 확진자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그 시점으로 미뤄 집회 이후 다른 경로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확진자인 A씨도 자가 격리에 이어 입원 치료를 받던 중 두 차례 음성 판정을 받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광복절 집회를 앞두고 기아차 화성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점 등을 근거로 A씨도 광복절 집회에서 감염됐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 집회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명단 제출도 대부분 완료됨에 따라 이를 둘러싼 논란은 일단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역시 지난 15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주도한 광화문 집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속출하고 방역당국이 대응에 착수하자 일각에서는 광화문 근처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에 대해서는 미온적으로 대응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민주노총

집회에서도 확진자가 1명 발생하자 논란은 확대됐다.

민주노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당국에 최대한 협조한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31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하반기 투쟁 선포대회도 지역별 소규모 기자회견으로 바꿨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상황을 무시한 집회는 당분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