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남북 국회회담 촉구결의안 채택 제안…여야 협력 촉매제”

박병석 국회의장.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박병석 국회의장은 1일 여야를 향해 “초당적으로 남북 국회회담 촉구결의안을 채택해주실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남북관계가 다시 얼어붙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남북 국회회담 촉구 결의안 채택은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고 여야 협력의 정치로 전진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헌절 때 남북 국회회담을 북측에 공개 제안한 바 있다”며 “남북관계 개선은 당연히 초당적 협력이 있어야 한다. 남북 국회회담은 과거 여당도, 야당도 모두 추진하고 지지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또 “코로나19 관련 법안과 민생법안 집중처리를 제안한다”며 “여야가 뜻을 함께하는 비쟁점 법안은 물론 국민의 안전과 생업에 직결된 민생법안을 집중적으로 심의하고, 신속하게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21대 국회가 시작되어 8월말인 어제까지 국회에 접수된 법안은 3205건으로 이 가운데 1.9%인 62건밖에 처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여야가 의견을 같이한 특위도 조속히 구성해 내실 있게 운영해야 한다”며 “코로나19 극복 경제특위 등을 조속히 가동해 여야가 함께 경기회복과 민생보호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박 의장은 여당을 향해 “집권당답게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달라”며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위해 포용의 정치, 통 큰 정치를 이끌어 달라. 갈등 수습과 국민 화합을 위해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야당을 향해선 “대안정당, 정책정당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한발 더 나아가 국민과 국익을 위해서는 기꺼이 여당과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정부에 대해선 “중요한 예산·법안·정책 등을 국회와 사전 협의 후 추진한다는 원칙을 확립해달라”며 “야당에게도 여당 못지않게 성의 있는 설명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장은 또 코로나 이후에 대한 준비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새로운 세계질서 재편과 ‘경제적 진영화’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비대면 사회가 촉진시킬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이른바 DNA(Data-Network-AI)산업과 바이오산업 진흥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 등에 대비해 원격화상회의 등 비대면 의정활동이 가능한 의정환경도 조속히 구축하겠다”며 “국회법 등 관계법 개정을 서둘러 검토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국가균형발전을 촉진하고 입법부와 행정부의 지리적 거리 때문에 생기는 각종 비효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도 한발 더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