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15일부터 한국과 주 4회 여객기 운항 추진

[123rf]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베트남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한국과 주 4회 여객기 운항을 재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지난 3월 닫힌 두 나라 하늘길이 다시 열릴 전망이다.

1일 베트남뉴스통신(V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민간항공국(CAAV)은 15일부터 한국, 일본과 주 4회씩 여객기 운항을 재개하는 계획을 마련했다.

CAAV는 이날 베트남 외교부, 국방부, 보건부, 노동보훈사회부 등 관계 부처와 격리 문제 등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현재 베트남에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정된 시설이나 숙소에서 14일간 격리해야 한다.

또 입국하는 외국인은 비자가 있어야 하고,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베트남 정부는 애초 지난 8월부터 한국, 중국,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6개국과 주 2회씩 여객기 운항을 재개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7월 말 자국에서 코로나19 국내 감염 사례가 다시 나오는 바람에 계획을 보류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4월부터 모든 국제선 여객기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기업인과 가족 등 필수 인력의 예외 입국을 간헐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또 외국인 귀국 지원 등을 위해 승무원만 타고 입국하는 ‘페리 운항’을 허용해왔다. 한국과 베트남을 오가는 정기 여객기는 지난 3월 7일 끊겼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