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 글로벌 기업 출신 CSO·CFO 영입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건설 기초소재 전문기업 삼표그룹(회장 정도원)이 신임 경영전략실장(CSO)과 경영지원실장(CFO)를 영입하며 그룹의 미래기획 역량 강화를 위한 포석을 놨다.

삼표그룹 지주사인 ㈜삼표는 박장원 사장(사진 왼쪽)을 경영전략실장으로, 김옥진 사장을 경영지원실장(오른쪽)으로 임명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박장원 신임 CSO은 미국 뉴욕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하고 이후 글로벌 컨설팅 기업인 엑센츄어에서 시니어 컨설턴트를 지냈다. GE 글로벌 사업개발 총괄, 베이커휴즈 아태지역 사장 등을 지내며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향후 삼표그룹에서 전략과 마케팅, IT, R&D 혁신 등을 총괄할 계획이다.

김옥진 신임 CFO는 미국 일리노어주립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마치고, KPMG 뉴욕본부에서 컨설턴트로 근무했다. 이후 25년간 SC제일은행과 GE코리아에서 재무 분야를 총괄했고, 애큐온캐피탈 이사회 의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김 사장은 삼표에서 그룹의 재무와 회계, 법무, 부동산 개발 등 경영지원 분야 전반을 총괄할 예정이다.

이번 인사에 대해 삼표는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전했다. 삼표그룹 관계자는 “신임 사장들이 글로벌 기업에서 경험한 선진 경영사례를 적극 벤치마킹해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미래 신성장 동력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