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역사 쓴 방탄소년단, 美 음악시장 석권…마침내 빌보드 핫100 1위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마침내 전 세계 정상에 오르며 보수적인 미국 음악 시장을 석권했다.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3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핫 100 최신 차트에 1위로 데뷔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이로써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빌보드 200)와 싱글 차트에서 모두 1위에 오르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써냈다.

핫 100 차트는 스트리밍 실적과 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집계한다. 매주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보여주는 차트다.

미국 음악 시장에서 한국 가수가 핫 100 차트 1위에 오른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앞서 싸이가 2012년 전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킨 ‘강남스타일’로 7주 연속 2위에 오른 것이 최고 기록이다.

방탄소년단은 지금까지 핫 100 차트에 총 11곡을 순위에 올렸으며, 최고 성적은 올해 2월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7(‘MAP OF THE SOUL : 7)’의 타이틀곡 ‘온’(ON)이 기록한 4위였다.

전 세계적 인기를 모으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선 무려 네 차례나 정상에 올랐다. 핫100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하지 못했던 것은 스트리밍 실적과 음원 판매량이 월등함에도 라디오 방송 횟수 점수가 다른 팝가수에 비해 터무니없이 저조했기 때문이다. 미국의 주류 미디어이자, 전통 미디어인 라디오에선 한국어로 부르는 비영어권 노래를 선호하지 않았다. 반면 영어로 노래한 ‘다이너마이트’는 라디오 팝송 차트에서도 첫 주에 30위, 두 번째 주 차트에서 20위로 뛰어올랐다. 발매 첫 주 이 곡은 미국 내에서 3390만건의 스트리밍, 30만건의 음원 다원로드를 기록했다.

‘다이너마이트’는 차트 정상에 오르면서 그간 빌보드 핫100 차트에 누적된 기록도 새로 쓰고 있다. 3년 만에 최고 음원 판매량을 기록했다. 종전 최고 기록은 2017년 9월 16일 테일러 스위프트의 ‘룩 왓 유 메이드 미 두(Look What You Made Me Do)’가 가 보유하고 있는 음원 판매량(35만 3000건)이었다. ‘다이너마이트’는 첫 주 26만 5000건의 음원 판매량을 기록했다. 그룹 중에선 1984년 발표한 프린스와 레볼루션의 ‘퍼플 레인’이 프린스가 세상을 떠난 후인 2016년 5월 14일자 차트에서 28만 2000건의 음원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최고 성적을 냈다. 핫100 차트에 데뷔한 주 음원 판매량에서도 방탄소년단은 원 디렉션의 ‘드래그 미 다운(Drag Me Down)’이 보유한 종전 기록(35만건·2015년 8월 22일)의 뒤를 이었다. 이는 무려 5년 만이다.

방탄소년단 1위 기록이 포함된 빌보드 최신 차트는 5일(현지시간) 공식 업데이트된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