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르신 돌봄 종사자 6만명에 무료독감예방접종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시는 1일부터 오는 11월 10일까지 장기요양요원의 처우 개선을 위해 무료독감 예방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접종 대상은 서울시 소재 장기요양기관에 종사 중인 만 61세 이하(1959. 1.1.이후 출생자) 약 6만 여 명이다.

노인의료복지시설(재가노인복지시설/재가장기요양기관/노인주거복지시설)에 근무 중인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간호(조무)사, 물리(직업)치료사, 치과 위생사, 조리원 등이 대상이다.

대상자는 자신이 원하는 병원에서 자부담으로 우선 접종을 받은 후 장기요양기관 소재지 관할 자치구로 비용을 청구하거나 장기요양기관 협약병원에서 접종하는 방법 중 택일하면 된다.

시는 4가 백신 접종 실비 지원(4가백신비+접종시행비)으로 약 2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시는 지난해에는 만 64세 이하 요양보호사를 대상으로 접종했으나, 올해는 국가예방접종지원 대상자 연령 기준이 만 62세로 하향 조정됐다.

변동된 기준에 맞춰 서울시는 만 61세 이하의 장기요양요원 및 주거 복지시설 종사자로 무료접종대상자 범위를 넓혔다.

접종방법 및 시행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다산콜센터(02-120) 또는 서울시 어르신돌봄종사자 종합지원센터(02-389-7790)로 문의 하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발생할 수 있는 환절기가 도래하고 있다. 그만큼 전염병 취약계층인 어르신과 이 분들을 돌보는 장기요양종사자의 건강 확보가 최우선”이라고 밝혔다.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