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 미치다’ 대표 의식 잃고 발견돼 병원 이송…직전 ‘극단적 선택’ 암시글

[헤럴드경제=박병국·주소현 기자]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불법 성적 촬영물을 올려 논란이 된 유명 여행정보 소개 채널 ‘여행에 미치다’의 조준기 대표가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린 직후 위중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호송됐다.

1일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조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가 조금 넘긴 시각 서울 용산구 모처에서 의식이 불명확한 상태로 발견됐다. 인근 119구조센터는 지인의 신고로 오전 11시2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119센터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발견 당시 의식이 없었다.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면서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50분께 개인 인스타그램에 “이제 더는 그 누구에게도 짐이 되지 않고, 내 갈 길로 떠나려고 한다. 코로나 시국이니 장례식은 가족끼리만 해달라”는 글을 올렸다.

조 대표는 이 글에서 “모두에게 너무 미안하다. 나 때문에 이유 없이 고통받고 욕먹는 크루들, 친구들, 그리고 제일 사랑하는 가족들까지”라며 “끝까지 이기적일 거니 차라리 미워하고 원망해주길”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사건은 사건 그 자체만으로의 과실을 따져주길. 불필요한 인과들로 불필요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크루들이 새로 시작해나갈 때, 부디 많은 도움과 응원도 부탁드린다. 잘못은 내가 혼자 한 건데, 나머지 19명까지 같이 싸잡아 욕할 필요 없지 않으냐”면서 글을 맺었다.

지난달 29일 오후 ‘여행에 미치다’ 공식 인스타그램에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영상이 여행지 소개 사진에 섞여 올라왔다.

이후 해당 영상이 불법 촬영된 영상일 수 있다는 논란이 일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불법적인 성적 촬영물 소지 및 배포 혐의가 있는지 살피는 내사에 착수했다.

‘여행에 미치다’ 측은 곧바로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지만 영상이 올라온 경위나 후속 조치에 대한 설명이 없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