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녹색상품, 삼성 ‘최다’·LG ‘최고’

LG전자가 1일 소비자가 직접 뽑은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최고 권위의 ‘녹색마스터피스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2020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LG 제품들. [LG전자 제공]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소비자가 직접 뽑은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최다제품과 최고상에 나란히 선정됐다.

비영리 시민단체인 '녹색구매네트워크'가 주관하는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은 매년 전국 26개의 소비자·환경 단체와 약 600여명의 소비자 평가단과 함께 환경 친화적인 제품을 선정해 발표한다.

1일 양사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12개 제품이 선정돼 최다 수상기업에 올랐다. 한 기업이 12개 제품을 수상한 것은 ‘올해의 녹색상품’을 시행한 2008년 이후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올해의 녹색상품 10회 수상 기업상’도 수상했다.

삼성전자의 올해의 녹색상품으로는 ▷갤럭시 S20 시리즈 ▷갤럭시 북 플렉스(Galaxy Book Flex) ▷49형 더 세리프(The Serif) ▷그랑데 세탁기 AI ▷그랑데 건조기 AI ▷비스포크 냉장고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등 총 12개 제품이 선정됐다.

특히 ‘갤럭시 S20 시리즈(S20·S20+·S20 울트라)’는 기존 제품 포장재에 사용되었던 플라스틱을 과감히 없애고 친환경 소재인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 인증 종이로 대체해 호평을 받았다. 또 충전기에 적용된 플라스틱의 20%는 재활용 소재를 활용했다.

업사이클링 포장박스 '에코패키지'가 적용된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셰리프' [삼성전자 제공]

TV와 모니터 제품에서는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조립해 여러 용도로 재활용할 수 있는 업사이클링 포장박스 '에코패키지'가 적용된 라이프스타일 TV 등이 수상했다.

LG전자는 ‘2020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서 최고 권위의 ‘녹색마스터피스상’을 수상했다.녹색마스터피스상(AGM)은 올해 새로 제정된 상으로, 녹색상품 개발 등 친환경 활동에 크게 기여하는 동시에 ‘올해의 녹색상품’을 11년 이상 받은 기업에게만 수상 자격을 부여한다.

LG전자는 수상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2010년부터 올해까지 11년 연속 ‘올해의 녹색상품’을 받아왔다. 올해는 의류관리기, 의류건조기, 세탁기, 식기세척기, 냉장고, 정수기 등 주요 생활가전 분야에서 11개의 상을 받았다.

LG 생활가전이 친환경·고효율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은 핵심부품에 적용한 차별화된 인버터 기술이 크게 기여했다.

인버터 기술은 생활가전의 핵심부품인 모터와 컴프레서의 운동 속도를 변환할 수 있다. 상황에 맞게 꼭 필요한 만큼만 제품을 작동시키는 것이 가능해 제품 성능은 물론 에너지효율까지 높일 수 있어 프리미엄 가전이 갖추고 있는 주요 기술이다.

의류관리기 가운데 유일하게 올해의 녹색상품에 선정된 트롬 스타일러는 글로벌 등록 특허만 220개에 달한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신개념 수납공간인 매직스페이스를 노크하면 냉장고 내부를 보여준다. 매직스페이스는 냉기 손실을 감소시켜 냉장고 내부의 온도 상승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청소로봇 코드제로 R9, 물걸레 전용 청소로봇 코드제로 M9, 퓨리케어 정수기, 일체형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 트롬 드럼세탁기, 통돌이 세탁기 등도 녹색상품에 선정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