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정거장에 가보시겠어요?” 경험세계 첫 5G 콘텐츠 드림팀 뜬다! “LGU+ 첫 의장사”

이상민 LG유플러스 부사장(착석자 4명 중 우측에서 2번째)이 화상회의를 통해 XR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에게 인사말을 전하는 모습. TV화면 좌측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KDDI,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 차이나텔레콤, 벨 캐나다 관계자. [LG유플러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우주 공간을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XR)로 즐긴다"

전 세계 7개 기업이 만나 세계 첫 5세대(5G) 콘텐츠 연합체 '확장현실(XR) 얼라이언스'가 출범했다. 첫 의장사는 LG유플러스다.

XR(eXtended Reality)은 VR·AR·XR과 미래에 등장하는 신기술까지 포괄한 새로운 개념의 콘텐츠 기술을 의미한다. XR얼라이언스의 첫 프로젝트로, 오는 11월에 3차원(3D) VR로 촬영한 우주 공간 콘텐츠를 선보인다.

▶5G 콘텐츠 '드림팀' 떴다…통신·스튜디오 총 집합= LG유플러스는 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XR얼라이언스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XR얼라이언스에는 LG유플러스를 필두로 퀄컴, 벨 케나다, 일본 KDDI, 중국 차이나텔레콤 등 통신, 반도체 5개 기업이 참여했다.

여기에 VR 콘텐츠 제작사인 캐나다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와 프랑스 '아틀라스 V'가 참여했다. '펠릭스 앤 폴 스튜디오'는 '태양의 서커스'를 VR로 제작한 기업이다. '아틀라스 V'는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서 VR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는 총 7개 기업이 참여한 XR얼라이언스의 첫 의장사를 맡게 된다. 이번 연합체 구성은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회원사들과 막대한 투자금을 분산해 비용 효율성을 높이고 완성도 높은 고품질 5G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한 취지로 추진됐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부사장)은 “해외 5G 산업이 본격적으로 기지개를 켜면서 다수의 글로벌 통신사들이 콘텐츠·기술 등이 앞서 있는 한국에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며 "AR, VR 시장에서 눈에 띄는 행보를 보이는 당사가 초대 의장사 역할까지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품질의 XR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선 막대한 비용이 필요한데, XR 얼라이언스 연계를 통해 이러한 비용적 효율을 높이고 기술적 완성도도 더할 수 있다"며 "단순 제휴나 협력사 개념을 넘어서 실제 콘텐츠 제작, 제공을 속도감 있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에는 양 링 차이 차이나텔레콤 마케팅부서 부사장, 나우비 제이콥 벨 캐나다 모빌리티 제품 담당 수석 부사장 등 XR얼라이언스 참여 기업들이 화상회의로 참여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11월 우주공간 콘텐츠 첫 선= XR얼라이언스는 제작할 콘텐츠를 정기적 회의를 통해 선정한다. 사전 저작권(pre-licensing)을 확보할 콘텐츠를 결정하면 파트너사들이 제작에 들어가는 식이다.

첫 프로젝트로 오는 11월 우주공간을 VR로 담은 콘텐츠 '우주정거장 경험(ISS Experience)'을 정식 소개한다. 약 25분간 4개 에피소드로 공개된다.

이 콘텐츠는 국제 우주정거장(ISS)에서 촬영됐다. 미국 타임 스튜디오, 미국항공우주국 등과 협력해 3D VR 최초로 실제 우주에서 촬영한 우주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다.

XR얼라이언스는 생태계 확대에도 힘을 싣는다. 향후 다양한 국가의 통신사와 제작사의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아시아, 북미, 유럽의 통신사들과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 부사장은 “현재 5개 회원사, 2개 파트너사 외에도 다수의 이동통신사 및 스튜디오가 연합체 가입을 타진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확대해 전 세계 XR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