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최강욱 만나 “개혁 입법 아이디어 내달라”…합당 논의 없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열린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는 1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만나 “개혁 입법과 관련해 동지들이 변함없이 힘을 주고 아이디어를 내 달라”고 말했다. 다만 이날 예방에서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합당 논의는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열린민주당 대표실에서 취임 인사 차 최 대표를 예방해 “최 대표는 검찰을 비롯한 권력기관 개혁을 향한 뜨거운 의지를 가진 분”이라며 “전문적 식견까지 갖춘 분이라 저희가 하려는 개혁 입법 완수에도 큰 추동력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위기에 처한 국민들의 고통, 코로나19를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저희들이 부족하지만, 그런 일들에 대해서도 많이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 대표는 “저희가 앞으로도 정치개혁, 언론개혁, 권력기관 개혁에 있어 든든한 동지가 되리라 믿는다”며 “저희가 가진 열정과 패기, 민주당이 갖고있는 경륜과 능력이 있기에 함께 시너지 발휘하리라 믿고 기대한다”고 답했다.

최 대표는 “오늘 발걸음이 우리나라와 정부의 성공을 위해 더 큰 일을 할 수 있는, 더 큰 바다에서 만날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열린민주당이 등대정당, 쇄빙선 역할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며 “이 대표가 계속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중책을 거침없이 맡아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열린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정치권 안팎에서는 열린민주당과 민주당의 합당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어 이날 만남이 주목을 받았지만, 합당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논의에서 합당 논의는 전혀 없었다, 지금까지 물밑에서 진행되는 합의논의 역시 없었다”며 “예방에서는 이 대표가 최 대표에게 진행하고 있는 개혁 과제에 대한 몇 가지 질문을 하고 최 대표가 답변하는 형식으로 10분간 진행됐다”고 언급했다.

이낙연 신임 대표는 지난 7월 초 당 대표 출마 선언 직후 “열린민주당과 빨리 통합을 이루는 것이 필요하고 또 가능하다”고 밝혀 주목받았다. 다만 이 대표는 전날 진행됐던 첫 기자간담회에서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즉흥적으로 제 의견만 말씀드리는게 온당하지 않은 것 같다”며 답을 피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