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3~18일 ‘수능 응시원서 접수’…자가격리자·확진자 ‘대리제출’ 가능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일 앞둔 지난달 25일 오후 신촌에 위치한 종로학원 강북본원에서 강사들이 실시간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올해 12월 3일 시행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원서 접수가 이달 3일부터 18일까지 실시된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3~1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교육지원청과 일선 고등학교에서 수능 응시원서를 일제히 접수한다고 1일 밝혔다. 단, 토요일과 공휴일은 제외된다.

응시원서는 수험생 본인 제출이 원칙이다. 하지만 고등학교 졸업자(검정고시 합격자 등 포함) 중 장애인, 수형자, 군 복무자, 입원 중인 환자, 원서 접수일 현재 해외 거주자(해외 여행자는 제외)인 경우와 시·도 교육감이 기타 불가피한 경우로 인정할 경우에는 응시원서 대리 제출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가 격리자와 확진자도 대리 제출 대상이 된다.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졸업 예정자는 재학 중인 고등학교에 응시원서를 제출하면 되고, 재수생 등 고등학교 졸업자는 출신 고등학교에 응시원서를 제출할 수 있다.

수험생의 주소지가 출신 고등학교 소재지와 관할 시험지구가 다른 경우, 현재 주소지 관할 시험지구교육지원청에 응시원서를 낼 수 있다. 고졸 학력 검정고시 합격자와 기타 학력 인정자도 현재 주소지 관할 시험지구교육지원청에 제출하면 된다.

장기입원 환자나 군 복무자, 수형자 등 기타 특별한 사유가 있다고 인정된 수험생은 출신 고등학교나 현재 주소지 혹은 실제 거주지 관할 시험지구교육지원청에 응시원서를 제출할 수 있다.

제주도 소재 고교 졸업자나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제주도인 수험생이 제주도 이외의 지역에서 시험을 준비할 경우 17일부터 18일까지 서울시 성동광진교육지원청에 별도로 마련된 제주도교육청 응시원서 접수처를 이용하면 된다.

응시원서를 제출하려는 모든 수험생은 여권용 규격 사진(가로 3.5㎝×세로 4.5㎝) 사진 2장과 응시 수수료,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을 준비해야 한다. 졸업자가 시험지구교육지원청에 응시원서를 제출할 경우 졸업증명서 1부와 주민등록초본 1부를 추가로 준비해야 한다.

응시 수수료는 본인이 선택한 영역 수에 따라 4개 영역 이하 3만7000원, 5개 영역 4만2000원, 6개 영역 4만7000원이다.교육부와 평가원은 천재지변, 질병, 수시모집 최종합격, 입대 등 하나에 해당해 수능에 응시하지 않은 수험생에게는 응시 수수료 일부를 환불한다. 환불 신청기간은 12월 7~11일이다.

수험생이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법정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보호 대상자 등 저소득층 수급 자격 보유자인 경우 응시 수수료가 면제된다.

또 시각장애, 뇌 병변 등 운동장애, 청각장애 등으로 시험 응시에 어려움이 있는 수험생은 증빙서류를 제출할 경우 점자 문제지, 글자 확대 문제지, 별도 시험실 배치, 보청기 사용 등의 편의를 받을 수 있다.

한편, 2021학년도 수능은 12월 3일 치러진다. 성적 통지는 12월 23일 이뤄진다. 수능 응시원서 접수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운영부나 시험지구 교육지원청에 문의하면 된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